소소랑

김용임 나이 고향 가수 프로필 재혼 남편 자녀 본문

카테고리 없음

김용임 나이 고향 가수 프로필 재혼 남편 자녀

달소다 2022. 5. 2. 21:15
반응형

김용임 나이 고향 가수 프로필 재혼 남편 자녀

김용임은 서울 출생, 19651227일생으로 만 56세이며 서울예술대학교 무용학과를 졸업, 1984년 노래 목련으로 데뷔했습니다.

 

일찍 가수로 데뷔했지만 오랜 무명 세월로 노래를 포기하고 평범한 가정주부로 살다 주위의 권유로 '고속도로 메들리 가수'로 복귀하여 대성공을 거두게 됩니다.

 

 

7남매 중 막내로 태어난 김용임은 아버지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하며 1984년도에 정식 데뷔하기 전 그녀가 7살 때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극장쇼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노래를 좋아하는 아버지 덕분에 어릴 때부터 경기민요와 경서도 민요를 체계적으로 공부했고, 경기여고에 진학해서는 성악 공부까지 했다고 합니다.

 

 

이어 무용과 피아노와 기타 같은 악기까지 다양한 경험을 쌓은 덕분에 모든 음악 장르를 섭렵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김용임은 학교를 졸업 후 1984목련을 발표하고 4년간 활동했지만 큰 주목을 받지 못했고 1989'빗물은 내 맘 알거야'2년을 더 활동했지만 별다른 성과 없이 활동을 포기하게 됩니다.

 

 

그 후 결혼을 하면서 1993년 가수의 길을 접고 결혼 후 평범한 전업주부로서의 삶을 살게 되었다고 하는군요.

하지만 그녀는 이혼의 아픔을 겪게 되는데요. 김용임은 과거 첫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자녀를 두었습니다.

 

가수 김용임은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이혼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는데요. 그녀는 "아이를 낳고 주부로 살다가 갑자기 남편이 이혼을 요구했다. '바람처럼 자유롭고 싶다'라고 하더라"고 전 남편과의 이혼 사유에 대해 밝혔습니다.

 

 

이어 "말 끝에 이상한 소리를 하더라. 느낌상으로 '여자가 있지 않을까' 했다"라며 전 남편이 불륜을 저질렀고그 사실을 정확하게 모르는 상태로 이혼을 했다고 밝혀 놀라게 했습니다.

 

김용임은 "순식간에 이혼을 했다. 자녀를 생각해서 '내가 잘못했다. 화가 나서 그랬지 정말 이혼하고 싶지 않았다'라며 "자존심을 접고 매달려도 봤지만 잘 안됐다"라고 설명했는데요. 그럼에도 전 남편은 단호했다"라고 이혼 당시 솔직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아픔을 잊기 위해 가수 활동을 다시 시작했으며 1999'의사선생님', '열두 줄' 등의 신곡을 잇달아 발표하며 복귀를 했으며 '고속도로 메들리 가수'로 대성공을 거두게 되었습니다.

 

김용임은 사랑의 밧줄을 히트시키며 오랜 무명 세월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합니다. 특히 사랑의 밧줄이라는 곡은 지금의 남편이자 YW엔터테인먼트 대표인 서성웅 씨를 만나면서 빛을 볼 수 있었다고 합니다.

 

김용임은 "처음엔 가수와 매니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지만, 노래가 히트하고 후속곡이 연달아 터지니 차츰 남자로 보이더라"라고 설명했는데요.

 

 

이혼 후 아이와 함께 열심히 살던 김용임은 10년 만인 지금의 남편 서성웅 씨를 만나 2009년에 결혼식을 올리게 됩니다.

 

김용임이 재혼할 당시 시댁에서 반대가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나는 재혼이고 신랑은 초혼이다 보니까 시댁에서 반대했다. 그런데 남편이 그 사실을 숨겼다"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연인으로 발전한 후 시고모부가 "여지껏 여자를 데려온 적 없으니 확실한 여자일 것이다라고 하면서 결혼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반대들을 김용임은 전혀 몰랐다고 하는데요. 김용임은 남편이 철벽 방어를 해줬다"라며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가수 김용임은 사랑의 밧줄뿐 아니라 '내 사랑 그대여', ‘빙빙빙’, ‘부초 같은 인생’, ‘사랑님’, ‘내장산’, ‘오늘이 젊은 날등 많은 노래들을 인기를 얻으며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아무도 알아주지 않은 무명이었던 그녀는 결국 민요와 국악풍의 맑고 청량한 목소리로 큰 사랑을 받는 인기가수가 되었습니다. 

 

밝은 웃음과 행복한 노래로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가수로 오래 활동하기를 응원합니다.

 

반응형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