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랑

박재란 딸 박성신 남편 재혼 본문

카테고리 없음

박재란 딸 박성신 남편 재혼

qkfrdmsqlc 달소다 2020. 2. 12. 19:22

박재란 남편 재혼 딸 박성신 

가요계의 전설 박재란, 이혼/딸 박성신 사망

박재란의 남편의 사업 실패/외도/이혼


올해로 데뷔 64년 차를 맞은 가수 박재란이 '인생 다큐 마이웨이'에서 정상의 자리에서 돌연 결혼 발표, 남편의 사업 실패와 외도, 이혼 등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고 합니다.

 

가요계의 전설 64년 차 가수 박재란

 

박재란의 본명은 이영숙으로 1938년생으로 만 81세입니다. 박재란은 일제 강점기 시절이던 1941년인 그녀 나이 4세 때 일가족과 함께 충청남도 천안으로 이주하면서 그곳에서 성장했다고 합니다.

 

[이영숙에서 가수 박재란으로]

 

그녀는 195316세 때 본명인 이영숙으로 주한 미8군 무대 언더그라운드 라이브 클럽에서 가수로 첫 데뷔를 하게 됩니다.

 


그녀의 음악적 재능을 알아본 작곡가 박태준에게 발탁되어 그를 사부로 모시고 바이올리니스트 겸 작곡가 김광수를 사숙으로 모시며 박태준 문하에서 음악 수련을 하며 박태준에게 박재란이라는 예명을 얻게 됩니다.

 

그렇게 수련한 후 1957년 정식 가수로 데뷔하면서 [뜰 아래 귀뚜라미], [럭키 모닝], [코스모스 사랑], [밀짚모자 목장 아가씨] 등을 비롯한 노래들이 히트를 하게 되고, 1년 후인 1958[산 너머 남촌에는]이 연이은 히트를 하게 됩니다.

 

1년 후인 1959년에는 영화 [비 오는 날의 오후 3]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영화배우 데뷔까지 하게 됩니다.


같은 해인 [Pearly shells]라는 곡을 한국어 가사로 번안 편곡한 [진주조개잡이]라는 노래를 받아 부르게 되며 국내에서 1960년대와 70년대 인기 애창 번안곡이 됩니다.

 

박재란은 힘든 스케줄로 인해 폐가 나빠지면서도 약으로 버티며 하루에 30곡이 되는 노래를 불렀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포기하지 않고 버텨내며 대중들에게 엄청난 인기를 얻게 됩니다.


 

[박재란 돌연 결혼 발표 이혼 후 홀로 미국행]

 

이렇게 1960~70년대를 풍미했던 국민가수 박재란은 정상의 자리에서 돌연 결혼을 발표하게 됩니다하지만 오래 지나지 않아 이혼을 하게 되는데요.

 

'박재란과 박운양의 만남'

박재란은 영화주제가 '장마루촌의 이발사'를 연습하기 위해 작곡가 김광수씨 집에 갔다 남편 박운양을 만나게 됩니다.

 

박운양은 박재란과 동갑으로 당시 성균관학생으로 작곡가 김광수와는 의형제를 맺은 사이라고 하는데요.



'남편 박운양의 사업 실패 외도 13년 만의 이혼

 

하지만 남편 박운양이 영화제작에 손을 댔다가 사기까지 당하며 경제적 어려움에 처하게 됩니다. 이 일로 100평 남짓한 2층 집에서 전셋집으로 가세가 급격히 기울어 가게 됩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남편은 외도까지 하게 되는데요.

남편과 내연녀는 홍콩으로 도망가려고 비자까지 다 받아놓은 상태였다고 하는데요. 그 사실을 알고 박재란은 이혼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 여자가 한 번 이혼한다는 것은 한 번 죽는다는 거라고 말하며 미국에서 자살까지 생각했다고 하는데요.

 

그렇게 이혼 후 한국에서 삶을 이어갈 수 없게 되자 두 딸을 한국에 남겨두고 미국으로 홀로 떠나게 됩니다. 함께 하고 싶었지만 당시 남편의 반대로 인해 함께 갈 수 없었다고 합니다.

 

[미국에서의 삶]

그렇게 딸들의 소식을 듣지 못한 상태로 미국에서 생활하게 되면서 그녀는 고된 일들을 많이 겪게 되었다고 합니다.

 



재기를 힘썼지만 맘처럼 쉽게 되지 않았으며 그녀는 미국에서 비자 문제로 10동안 구치소 생활을 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당시 자신을 도와줬던 나이트클럽 사장과 결혼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남편의 집안 반대로 다시 한번 이혼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상태에서 지인에게 현재 돈으로 20억 상당의 사기를 당하고, 아파트 화재로 모든 것을 잃게 되는 사건까지 결국에는 심장과 신장에 이상이 오게 되면서 음식물을 삼킬 수 없는 상태까지 이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평탄하지만은 않은 삶 때문에 건강까지 악화된 그녀는 두 차례의 수술까지 받기도 했습니다.

 

[박재란 귀국 / 박재란 딸 박성신]

 

박재란은 한국으로 귀국 후 자신의 둘째 딸이 가수로 데뷔한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그녀의 둘째 딸 박성신은 1987MBC '대학가요제'에서 '회상'이라는 노래를 발표하며 데뷔하게 됩니다.

 

이혼할 당시 두 딸을 남겨두고 홀로 미국으로 떠나버렸기 때문에 딸들에게 쉽게 나서기 힘들었다고 하는데요.

 

당시 가수 현미가 나서서 두 딸에게 박재란의 사정을 설명해주었다고 하는군요.


힘들게 찾은 딸들이지만 둘째 딸 박성신은 2014년 심장질환으로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박재란은 박성신을 팔삭둥이로 낳아서 늘 아픈 손가락인 딸이었다고 하며 박재란이 조산까지 해서 장기가 약했다고 합니다.

 

 

'박재란의 딸 박성신은??'

박재란은 서울예술전문대학 1학년 때인 1987년 제 11MBC 대학가요제에서 '회상'이라는 곡으로 입상하며 데뷔한 후 1988년 제9MBC 강변가요제에서 '비 오는 오후' 라는 곡으로 가창상과 장려상을 받기도 합니다.

특히 1990년대에 엄청난 히트를 친 그녀의 대표곡 중인 하나인 '한 번만 더'는 가수 이승기가 리메이크 하기도 했으며 그 뒤에도 핑클, 마야, 나얼 등 많은 후배 가수들 리메이크를 한 곡이기도 합니다.

 

박성신은 이 곡으로 1990년 대한민국 영상 음반 대상 골든디스크 신인상을 수상하게 됩니다.

 

 

그 후 2집까지 발표한 후 결혼 이후 연예활동이 없고 종교 활동에 전념하던 가운데 201488일 오후 12시경 45세로 지병인 심장질환으로 사망하게 됩니다.


 

박재란은 유일하게 남은 가족인 큰 딸은 박서은은 남편의 사업 때문에 중국으로 이민을 떠나 지금은 홀로 외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박재란은 긍정적인 삶을 실천하고자 선교활동을 통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힘든 시절에 많은 사람들에게 밝은 모습으로 사랑을 받았던 그녀, 하지만 밝은 모습 뒤에 파란만장한 삶 속에 살아왔던 것 같습니다.

0123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무대에서 오랫동안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0 Comments